텔레다인 플리어, 무더위 속 집안 냉방 유지를 돕는 ‘E5-XT’ 출시 > 전체기사

전체기사
Monthly Magazine of Automatic Control Instrumentation

NEWS 텔레다인 플리어, 무더위 속 집안 냉방 유지를 돕는 ‘E5-XT’ 출시

페이지 정보

작성자 댓글 0건 조회 361회 작성일 21-08-31 12:55

본문

텔레다인 플리어(Teledyne FLIR, 한국지사장 이해동)가 여름철에도 집을 언제나 시원하게 유지할 수 있도록 냉방 효율 점검을 도와주는 E5-XT를 국내에 출시했다.


기록적인 폭염이 계속되는 요즘, 선풍기나 에어컨을 틀어도 집을 시원하게 유지하기가 쉽지 않다. 단열이 잘 안 된다는 것은 눈에는 보이지 않지만, 건물에 심각한 문제가 있다는 의미일 수도 있다.


텔레다인 플리어 코리아 담당자는 불량한 설계 또는 시공으로 다락, 벽에 설치된 송풍구, 마감이 불량한 문 등을 통해 차가운 공기가 빠져나가고 뜨거운 공기가 실내로 유입되는 경우가 많다공기가 새어 나가는 지점을 찾는 것은 매우 까다로운 일이지만 열화상 카메라를 이용하면 뜨거운 공기와 차가운 공기가 이동하는 경로를 파악할 수 있어 쉽게 공기가 새어 나가는 부분도 찾아낼 수 있다고 설명했다.


단열재는 난방에 필요하고 냉방에는 필요가 없다고 생각할 수 있지만, 단열재는 난·냉방 모두를 유지하는 데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한다. 또 열전도를 막아 열이 새어 나가거나 새어 들어오는 것을 예방한다. 단열이 잘 된 집은 한 번 실내 온도를 낮춰 주면, 그 온도를 오랫동안 유지한다. 24시간 내내 에어컨을 틀지 않아도 시원하게 지낼 수 있다.


텔레다인 플리어 코리아의 열화상 카메라 FLIR E5-XT를 활용하면 집안 곳곳에 단열재가 부족한 곳을 정확히 찾아내 열기가 집으로 들어오는 것을 막을 수 있다. 열화상 카메라로 창문을 측정했을 때 상당량의 열기가 빠져나가거나 들어오는 모습이 관찰되면 에너지 효율성이 높은 제품으로 창문을 바꾸는 것이 장기적으로는 좋은 에너지 절감 방안이 될 수 있다.


FLIR E5-XT는 집안 단열재뿐만 아니라 여름철 화재 주범인 실외기 점검에도 활용할 수 있다. 텔레다인 플리어 코리아 담당자는 실외기 가동 시 열화상 카메라로 측정하면 사전에 과열된 부위를 확인 및 조치해 화재 위험을 줄일 수 있다고 말했다.

텔레다인 플리어 코리아 담당자는 전문가 수준으로 집을 진단하고 유지 보수하기 원한다면, FLIR E5-XT뿐만 아니라 TG165, FLIR C3, FLIR E8 카메라를 사용을 권한다고 말했다.

FLIR E5-XT19.200(160×120) 픽셀급 적외선 디텍터와 -20°C에서 400°C의 온도를 측정할 수 있는 강력한 성능을 갖춘 전기·기계·건물 관련 문제를 진단하는데 최적화해 있다.



02-565-6625 / www.teledyneflir.com



제어계측 편집부 (auto@autocontrol5.co.kr)

<저작권자 : 제어계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어계측사     대표자  이윤성     사업자등록번호  107-19-58315     TEL  031-873-5686     FAX  031-873-5685
ADD  경기도 의정부시 신흥로258번길 25 해태프라자 1501호      E-mail  autocontrol5@autocontrol5.co.kr
Copyrights ⓒ 2020 제어계측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