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장동향: 에너지 전환> 지멘스에너지, 에너지 전환 준비 지수 발표 > 전체기사

전체기사
Monthly Magazine of Automatic Control Instrumentation

시장동향 <시장동향: 에너지 전환> 지멘스에너지, 에너지 전환 준비 지수 발표

페이지 정보

작성자 댓글 0건 조회 2,017회 작성일 22-05-10 10:38

본문

글로벌 에너지 기술 선도 기업 지멘스에너지가 지난 3월 28일부터 29일까지 양일간 개최한 ‘아시아태평양 에너지 위크(Asia Pacific Energy Week)’에서 세계 각 국가의 최고 경영자, 정부기관 관계자, 에너지 업계 전문가들과 함께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에너지 전환을 위한 과제와 기회를 논의했다. ‘내일의 에너지를 위한 오늘의 행동(Making the Energy of Tomorrow Possible Today)’이라는 주제로 열린 이번 온라인 컨퍼런스에 2,000명 이상의 아태지역 에너지 분야 전문가들이 참석해 토론, 설문조사, 질의응답 등 다양한 프로그램에 참여했다. 


‘아시아 태평양 에너지 전환 준비 지수(Asia Pacific Energy Transition Readiness Index)’는 에너지 분야의 11가지 최우선 과제에 대한 참가자들의 응답을 종합하여 도출했다. 이 연구로 아태 지역의 에너지 전환을 위한 핵심 전략을 강화하기 위해 활용될 의미 있는 데이터가 산출됐다. 또한 이 보고서는 전 세계의 다른 지역에서 수행될 일련의 연구들 중 첫 번째 결과물이다.


아태지역, 높은 기대와 달리 에너지 전환 대비 수준은 아직 낮은 단계에 머물러 

컨퍼런스에 참여한 에너지 분야 전문가들을 대상으로 진행한 이번 설문조사에 따르면, 탄소 배출량에 대한 인식과 현실 사이에 상당한 간극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아태지역의 탄소 배출량은 2005년 대비 2020년에 약 50% 증가했으나 응답자들은 탄소 배출량이 3분의 1가량 감소했다고 답했다. 또한 2030년의 탄소 배출량이 2005년 배출량의 40% 수준으로 감소할 것이라 예상했다. 조사 데이터를 추가로 분석한 결과, 아태지역은 에너지 전환 과정 중 어느 단계에 위치해 있는지 말해주는 ‘에너지 전환 준비 지수’에서 25%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크리스티안 브루흐(Christian Bruch) 지멘스에너지 회장은 “우리는 다양한 분야에서 탈탄소화를 성공적으로 이끌어 왔으나 아태지역의 고도 경제성장은 이러한 진전에 역행해 전체 탄소 배출량의 증가를 초래하고 있다”며 “전 세계 이산화탄소 배출량의 절반 이상을 차지하고 있는 아태지역은 향후 글로벌 차원의 기후 대응 노력에 더 많은 참여가 필요하다. 중장기적으로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줄이면서 경제 성장과 번영을 유지하는 것이 아태지역의 최우선 과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에너지 전환을 위한 11가지 최우선 과제 

아시아태평양 에너지 위크의 지식 파트너사인 글로벌 컨설팅 전문 기업 롤랜드버거(Roland Berger)는 기후 변화에 대응하고 궁극적으로 넷제로(net-zero, 탄소 순배출량 0)를 달성하기 위한 11가지 최우선 과제를 발표했다. 



2a3505fc526ff7c2cefdb4093e857882_1652146693_2764.jpg
 

1) 재생 에너지 가속화(Accelerate renewables)

재생 에너지 확대 속도는 탈탄소화 속도와 밀접하게 연관되어 있다. 기술, 사회 및 정책적 제약으로 인해 부분적으로 발전이 저해될 수 있으며, 이러한 제약을 없애는 것이 재생 에너지 솔루션의 출시를 가속화하는 핵심이다.


2) 산업 탈탄소화: 1, 2, 3영역(Decarbonize industry: scope 1, 2, 3)

산업 공정은 상당한 탄소 배출을 발생시킬 수 있다. 탄소중립으로 나아가기 위해서는 1, 2, 3 영역에 걸쳐 탄소 배출을 줄여야 한다. 새로운 생산 공정과 에너지 효율화 방안을 마련해 탄소 중립으로 나아가는 방향성을 정의해야 한다. 


3) 탈 석탄으로 전환(Drive exit strategies for coal)

탈탄소화를 위해서는 안정적인 전력 공급을 보장하는 동시에 석탄으로부터 수급하는 전력 및 열 발전을 단계적으로 중단하는 과정이 필요하다. 탄소중립으로 전환하는 과정에서 석탄의 역할은 명확하게 규정해야 할 것이다. 


4) 에너지 그리드 디지털화(Digitize the energy grid)

재생 에너지의 비중이 커지면서 간헐성으로 인해 전력 그리드의 안정적인 공급 유지가 더욱 어려워지고 있다. 미래 그리드의 안정적인 설계, 유지보수 및 운영을 위해 새로운 디지털 솔루션이 필요하다. 


5) 에너지 저장 솔루션 구현(Implement energy storage solutions)

재생 에너지의 간헐성으로 장/단기 에너지 저장 솔루션은 필수적이다. 재생 에너지 100% 모두를 안정적으로 공급하기 위해 경제적이고 동시에 획기적인 솔루션이 필요하다.


6) 탄소 배출권 시장 설계(Design emission markets)

주요 규제 프레임워크는 가능한 한 탄소 배출량을 비용 효율적으로 줄일 수 있도록 해야 한다. 탄소시장 및 탄소 가격제를 시행하는 것은 국가별, 각 대륙 별, 산업 부문에 걸쳐 인센티브를 조정하기 위해 매우 중요하다.


7) 공정한 에너지 전환(Fair energy transition)  

사회적 수용은 에너지 전환을 추진하는 데 필수 요소다. 공정한 에너지 전환에는 비용 적합성, 적절한 노동 조건, 다양성 및 포용성 등이 포함된다. 에너지 빈곤뿐만 아니라 사회적 인식 왜곡 또한 피해야 한다. 


8) 새로운 에너지 비즈니스 모델 개발(Re-invent energy business models)

에너지 비즈니스 모델은 탈탄소화 기술에 대한 투자를 촉진하는 핵심 요소다. 전력거래계약 (PPA: Power Purchase Agreements)이나 장기계약 등의 솔루션이 대표적인 사례가 될 것이다. 


9) 섹터커플링으로 최종 사용자의 탈탄소화(Sector coupling to decarbonize end-user sectors)

진정한 의미의 탄소중립 사회를 구현하기 위해 모든 최종 사용자 영역에서도 탈탄소화가 이뤄줘야 한다. 재생 에너지 발전 비중이 증가함에 따라 난방 및 모빌리티 분야는 최종 사용자 제품의 전기화를 통해 탈탄소화를 달성할 수 있을 것이다.


10) 이산화탄소 포집·저장(CCS)(Drive carbon capture and storage)

이산화탄소 포집·저장(CCS) 기술은 기후변화에 미치는 영향을 줄이기 위해 이산화탄소 배출을 포집하고 저장하는 솔루션이다. 탄소중립으로 전환하는 과정에서 이산화탄소 포집·저장 기술의 역할을 명확하게 규정해야 할 것이다.


11) Power-to-X 솔루션

에너지를 수소 또는 다른 형태의 에너지로 변환하는 Power-to-X 솔루션을 통해 재생 에너지를 다른 방법으로 저장할 수 있다. 또한 Power-to-X 기술을 통해 변환된 연료는 항공 및 해상 운항 또는 고온 산업 공정 등 탄소 배출 저감이 어려운(hard-to-abate) 분야에 활용할 수 있다.


설문조사 응답자들은 11가지 최우선 과제 중, 재생 에너지 확대 가속화와 탈탄소화가 가장 중요하다고 답했다. 최우선 과제들의 진전에 대해 묻는 질문에는 여전히 많은 과제들이 ‘계획 단계(Planning Phase)’에 머물러 있는 만큼 진전이 필요한 부분이 많다고 답변했다. 응답자의 80% 이상이 가장 많은 진전을 보이고 있는 최우선 과제로 재생 에너지 확대 가속화를 뽑았고, 현재 적어도 ‘계획 단계’이며 약 3분의 1은 이미 ‘시행 단계(Implementation Phase)’에 돌입했다고 답했다. 더불어, 참여자의 3분의 2가 탈석탄으로 전환이 이와 유사한 수준으로 진행되고 있다고 답변했다.


에너지 분야 최우선 과제를 추진하기 위한 정책적 변화 필요

이번 설문조사는 에너지 전환을 추진하기 위해 ▲자금 조달(Funding) ▲전문성(Know-how) ▲기술(Technology) ▲정책(Policy) ▲공급망(Supply Chain) 총 5가지 분야에서 발전이 필요하다고 분석했다. 이 가운데 응답자들은 ‘정책’이 가장 중요한 요소라고 답했으며, 이어 ‘자금 조달’이 다른 과제들을 위해서 필수적이라고 답변했다. 드니 드푸(Denis Depoux) 롤랜드버거 부회장(Global Managing Director)은 “탄소 감축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아태지역의 기업들은 석탄에 대한 에너지 자원 의존도를 줄이고 재생 에너지에 대한 의존도를 점점 더 늘려가야 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번 행사에는 한국에서 3명의 발표자가 참여했다. SK 가스의 김용범 센터장은 에너지 수요를 충족하면서 탄소배출을 줄이기 위한 전략적 대안을 전하고, 수소융합얼라이언스(H2Korea)의 문재도 회장은 아태지역에서 수소경제 실현을 위해 우리에게 필요한 노력이 무엇인지, 경희대 황주호 교수는 탈탄소화를 앞당기기 위한 혁신과 기술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아시아태평양 에너지 위크의 토론 세션 영상과 발표된 보고서에 대한 보다 자세한 내용은 지멘스에너지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https://www.siemens-energy.com/global/en/news/fairs-events/energy-week/asia-pacific-energy-week.html




지멘스에너지

 본 기사는 2022년 5월호에 게재되었습니다. 

-----------------------------------------------------------

제어계측 편집부 (auto@autocontrol5.co.kr)

<저작권자 : 제어계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어계측사     대표자  이윤성     사업자등록번호  107-19-58315     TEL  031-873-5686     FAX  031-873-5685
ADD  경기도 의정부시 신흥로258번길 25 해태프라자 1501호      E-mail  autocontrol5@autocontrol5.co.kr
Copyrights ⓒ 2020 제어계측사 All rights reserved.